메뉴

DGB금융그룹, 메타버스 활용 선도한다…“시상식부터 사내 모임까지”

가상공간서 ESG 공모전 시상식 열어..오프라인 동시 생중계
메타버스 적극 활용..사내 트렌드 리더 모임 ‘디패’도 ‘스페이셜’ 체험

URL복사

 

DGB금융그룹이 가상공간에서 경영회의뿐만 아니라 시상식, 사내 모임을 진행하는 등 국내외에서 주목받고 있는 메타버스(Meta·Universe 합성어)를 선도적으로 활용하고 있다.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DGB With-U’ 발표회 및 시상식을 오프라인 현장과 동시에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금융권 최초로 생중계 진행했다고 9일 밝혔다. 

 

시상식에는 김태오 회장과 정병주 대구사회복지협의회장, 수상의 영예를 안은 사회복지시설 7개팀과 대학생 6개팀이 참석했다. 대구·경북 사회복지시설 및 관련 기관과 대학생들은 제페토 내 DGB금융지주 전용 맵에 구현된 시상식에 참여했다.

 

이번 시상식은 그룹 차원에서 ESG경영을 강화하고 있는 만큼 ESG경영 실천 및 확대를 위한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을 메타버스 환경에서 진행해 그 의미를 더했다.

 

DGB금융그룹은 메타버스 기술 도입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지난 5월 DGB금융지주 경영진회의를 시작으로 6월 그룹 계열사 대표들이 참석한 그륩경영현안회의를 진행했으며, 향후 전 직원에게 디지털 문화를 전파할 수 있도록 메타버스 활용을 계속 확대할 계획이다.

 

실제 그룹 내 ‘디지털 패셔니스타(이하 디패)’도 최근 메타버스에서 뭉쳤다. 디패는 그룹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을 위한 인재 양성의 일환으로 구성원의 디지털 역량 향상과 그룹 내 디지털 홍보 아이콘 역할을 하는 계열사 직원들로 구성된 사내 트렌드 리더 모임이다. 

 

이날 디패는 증강현실(AR) 협업 앱의 홀로그램 회의 공간인 ‘스페이셜’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나의 인생 여행기’를 작성하는 등 여행 사례를 공유하는 기회를 제공했다. 

 

기존 화상회의는 하나의 화면에서 발표 자료를 공유해야 했지만 스페이셜에서는 사진, 동영상, PDF, 3D 입체파일 등 다양한 자료를 동시에 공유할 수 있어 유익하다는 게 DGB금융그룹의 설명이다.

 

이번 모임을 기획한 디지털혁신부 관계자는 “마텔, 네슬레, BNP파리바 같은 글로벌 회가 스페이셜로 현업 업무를 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했다”며 “4월 초 한국페이스북 기자간담회를 스페이셜에서 진행한 것을 보고 메타버스 기술이 회사업무에 효과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