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카카오뱅크, ‘모바일 앱’ 장점 살려 금융플랫폼 확장…“고객 중심 상품 출시”

올해 1분기에만 순수료이익 132억원…작년 수익 이미 넘어
제2금융권 대출 서비스 연결 연계대출 3조 눈앞

URL복사

 

카카오뱅크(대표 윤호영)가 금융권 1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바탕으로 금융플랫폼 비즈니스를 확장하고 있습니다.

 

23일 카카오뱅크에 따르면 저축은행과 같은 제2금융권을 연결하는 연계대출의 연결액이 증가하고 있고, 카카오뱅크를 통한 주식계좌 개설 가능 증권사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금융플랫폼 비즈니스의 성장은 외형적인 대출 주선액과 주식계좌 개설 건수 뿐만 아니라 카카오뱅크이익의 한 축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카카오뱅크가 금융감독원에 공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2분기까지 적자였던 카카오뱅크의 순수수료이익은 같은 해 3분기 흑자로 전환한 이후 증가세를 보이면서 올해 1분기에는 순수료이익은 132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순수수료이익이 68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한해 수익을 올해는 1분기만에 벌어들인 셈입니다.

 

금융 플랫폼은 트래픽(Traffic)이 트랜잭션(Transaction)으로 연결 될 때 가능한데요. 카카오뱅크는 직관적인 UI(이용자환경)와 UX(이용자경험)을 제공해 고객 사용 편의성 및 혜택 제공 등으로 올해 5월말 현재 1650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했습니다. 은행권 모바일 앱 월간 실질 이용자(MAU) 또한 1위입니다.

 

이러한 성과는 플랫폼 비즈니스에 모바일 앱을 통한 금융서비스 이용의 편리성이 꼽힙니다. 살펴보면 계좌 정보와 카카오뱅크 인증 등을 활용해 신청 절차를 대폭 간소화해 빠르고 편리하게 제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특히 카카오뱅크의 ‘증권사 주식계좌 개설’과 ‘연계대출’, ‘제휴 신용카드’는 트랙픽이 트랜잭션으로 연결 되는 대표적인 서비스입니다.

 

카카오뱅크와 제휴관계에 있는 한국투자증권, NH투자증권, KB증권 등의 주식계좌 개설 신청 서비스는 누적 400만좌를 돌파했는데요. 올해만 117만좌가 신규 개설됐습니다. 지난 15일부터는 하나금융투자증권 주식계좌 개설도 가능해 앞으로 증가세는 계속 이어질 전망입니다.

 

저축은행·캐피탈·카드사 등 제2금융권 대출 서비스를 연결하는 연계대출은 2019년 4월 첫 서비스 시작 이후 올해 5월말까지 누적 실행금액이 2조9100억원으로 3조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연계대출 금액은 매년 증가하고 있는데요. 2019년에는 5600억원, 지난해에는 1조5000억원, 올해는 5개월간 8500억원의 대출이 실행됐다. 연계대출 서비스는 카카오뱅크에 신용대출을 신청했지만 한도가 다 찼거나 신용도가 낮아 대출을 받을 수 없는 고객에게 2금융권 제휴사의 대출 상품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2금융권 회사가 제시한 대출금리와 한도를 바로 확인할 수 있으며, 고객이 직접 2금융권과 거래했을 때보다 낮은 금리나 높은 한도로 대출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카카오뱅크는 지난해 4월 신한카드, KB국민카드, 삼성카드, 씨티카드와 협업해 각각 다른 혜택을 담은 각 사별 1종, 총 4종의 제휴 신용카드를 공개했다. 서비스 출시 10일만에 신청건수 10만건을 돌파 하면서, 7개월여만에 50만건이 카카오뱅크를 통해 신청됐습니다. 올해 5월말까지 신청된 제휴 신용카드는 누적 67만건을 기록중이다.

 

'제휴 신용카드' 서비스도 카카오뱅크 계좌 정보를 활용해 신청 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 카카오뱅크는 앱에서 ‘제휴 신용카드 신청’을 누른 뒤 간단한 정보 입력과 카카오뱅크 인증을 거치면 신청이 완료되게 설계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1650만명 이상의 이용자와 모바일 앱 MAU 1위의 트래픽을 바탕으로 금융 플랫폼 비즈니스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며 “고객 중심의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출시해 금융 플랫폼으로 더욱 성장할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