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B국민카드, 3억 달러 규모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 발행

5년 만기 고정금리부채권

URL복사

 

KB국민카드(사장 이동철)가 자사 채권 발행 사상 최초로 미화 3억 달러(약 3370억원) 규모의 외화 표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을 발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미국 달러화 표시 5년 만기 고정금리부채권이다. 발행 금리는 미국 국채 5년물 금리에 스프레드(가산금리)가 가산된 연 1.50%다.

 

이달 초 아시아와 유럽 시장을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위해 비대면으로 진행한 ‘투자설명회(Net Road show)’에서 최종 60여 곳에 달하는 투자자들이 총 11억 달러 이상의 참여를 희망해 최초 제시된 금리(IPG) 대비 37.5bp(1bp = 0.01%p) 낮게 발행됐다.

 

KB국민카드는 이번 수요 예측 흥행 요인으로 KB금융그룹의 자회사로서 우수한 대외 신인도와 안정성 등을 높이 평가받았다고 전했다. 국제 신용평가사 ‘무디스(Moody’s)’는 이번에 발행된 외화 표시 선순위 무담보 채권에 대해 ‘A2’ 등급을 부여했다.

 

이번에 발행된 채권은 환경과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사업 추진에 활용되는 지속가능채권이다. 조달 자금은 저소득층과 사회 취약 계층 대상의 금융 지원과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에 사용할 계획이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외화 표시 채권 발행은 기존 원화 표시 카드채와 외화 자산유동화증권(ABS) 중심의 자금 조달 방식에서 조달 수단과 경로를 다양화해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자금 조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