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정책·산업

KB금융, 1분기 순익 1조4531억원…"분기배당 정례적으로"

 

KB금융그룹이 올해 1분기 1조4500억원대 당기순이익을 기록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갱신했습니다. KB금융은 이를 토대로 분기배당 정례화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22일 KB금융 경영실적 발표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1조4531억원으로 전년 1조2700억원 대비 14.4%(1831억원) 증가했다.

KB금융은 대출 성장과 금리 상승에 따른 순이자마진(NIM) 확대에 힘입어 이자이익이 증가하고 일반관리비를 비롯해 자산건전성 관리의 결실이 가시화된 결과로 분석했다.

다만 채권금리 상승과 주가지수 하락으로 유가증권과 파생상품 관련 실적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KB금융 관계자는 “이번 분기에 발생한 대손충당금 환입 약 590억원과 은행의 법인세 환입 690억원 등 일회성이익을 제외한 당기순이익은 1조3249억원이다”며 “경상적 기준으로도 견조한 이익성장 기조가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순이자이익은 2조648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6%(4150억원) 증가했다. 은행의 견조한 대출 성장과 순이자마진 개선에 힘입은 결과다. 같은 기간 순수수료이익은 91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522억원) 감소했다.

 

KB금융 관계자는 "1분기 순이자이익 증가는 1년 전 주식시장 호황으로 증권수탁수수료가 크게 확대됐던 기저효과와 올해 은행 신탁 실적이 부진해진 영향이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말 기준 그룹 총자산은 680조원이며 관리자산(AUM)을 포함한 그룹 총자산은 1148조1000억원입니다. 지난달 말 기준 그룹 총자산은 대출채권과 금융자산을 중심으로 16조1000억원 불어났다. 그룹 관리자산은 468조1000억원으로 증권의 투자자 예수증권과 자산운용 수탁고 증가로 전년 말 대비 2.4%(10조8000억원) 성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