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KT “봉사재단 플랫폼에 블록체인 적용”...투명성↑

라오스 감염병 예방 프로젝트에 활용..암호화폐로 기부 현황·물품 구매·전달 확인 가능

[블록핀 문정태 기자] KT가 자사 기부 프로그램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을 적용한다. 기부 참여자는 ‘기부 Token’을 통해 기부 현황·기부물품 구매·전달 등 모든 기부 집행 과정을 추적할 수 있다.

 

KT(대표 황창규)가 KT그룹희망나눔재단(이하 KT희망나눔재단)의 사회공헌 플랫폼 ‘기브스퀘어’에 블록체인 적용을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KT와 KT희망나눔재단은 기브스퀘어의 사회공헌 캠페인에 블록체인 적용을 확대할 예정이다.

 

KT희망나눔재단이 운영 중인 기브스퀘어는 봉사로 적립한 포인트를 글로벌 나눔 캠페인에 사용할 수 있는 ‘기부 플랫폼’이다. KT희망나눔재단은 ‘라오스 감염병 예방 프로젝트(이하 라오스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최초로 블록체인을 적용한 글로벌 기부 캠페인을 선보이게 됐다.

 

KT는 라오스 프로젝트에 블록체인 기반 암호화 토큰 기술 K-Token을 적용했다. KT 모바일 상품권 기프티쇼 등에 적용한 K-Token은 사용처·권한·기간 등의 조건을 자유롭게 설정해 사용처를 제어·관리를 할 수 있다.

 

라오스 프로젝트에선 기부 포인트를 ‘기부 Token’으로 전환할 경우 라오스 프로젝트와 관련한 기부 활동 이외에는 사용할 수 없도록 설정했다. 또 기부자의 포인트 기부 현황·기부물품 구매·전달 등 모든 기부 집행 과정을 추적할 수 있어 투명성도 높였다.

 

KT와 KT희망나눔재단은 기브스퀘어를 통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한 모금 활동과 캠페인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계약 조건을 블록체인에 기록하고 조건이 충족될 경우 계약이 실현되는 스마트 컨트랙트 기술이 대표적이다.

 

스마트 컨트랙트가 적용되면 개인이 직접 사연을 올려 기부를 받는 등의 기부 활동이 가능해진다. 또 기부자들은 기부금 사용내역을 추적할 수 있어 투명한 기부문화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영일 KT 미래플랫폼사업부문 Blockchain Biz Center 센터장은 “K-Token 기술을 공익에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봤다”며 “지역화폐·포인트·상품권 유통 등 모든 디지털 자산을 안정적으로 유통할 수 있는 ‘Digital Asset Trading’ 분야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